김기현, 문 대통령 면담 요청 “인사권자 결단할 문제”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3 18:17
“與, 청와대 눈치나 보고 있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장관 후보자 임명 및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의 협상이 결렬되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국무총리와 장관을 선정하면서 한 명이 자진사퇴 했으니 나머지 세 명에 대해서는 임명하겠다는 이런 식의 산수에 의한 숫자 놀음으로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했다.

김 권한대행은 “여당이 청와대의 눈치를 보고 있거나 청와대와의 관계에서 당당하고 떳떳하게 민심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 문제는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아울러 박 의장이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회의를 소집, 김 후보자 인준안 처리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할 것이다. 구체적인 항의 표시 방법은 의원 총회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