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택항 20대 청년 노동자 조문 “송구스럽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3 18:07
“국가시설 안에서 난 사고…산업안전 더 살피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선호 씨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평택항에서 일하다 사고로 숨진 20대 청년 노동자 고(故) 이선호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문 대통령은 “노동자들이 안전에 대한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는데 송구스럽다”고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시설 안에서 일어난 사고임에도 사전 안전관리 뿐 아니라 사후 조치에 미흡한 점이 많았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산업안전을 더 살피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조문을 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인의 부친은 “철저한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도 있어야겠지만 제발 이제는 이런 사고를 끝내야 한다”며 “이번 조문으로 우리 아이가 억울한 마음을 많이 덜었을 것”이라고 문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도 “이번 사고가 평택항이라는 공공 영역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고용노동부 뿐 아니라 해양수산부 등 관련 부처와 기관이 비상하게 대처해 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