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임·박·노' 1명 이상 지명철회 요구…청와대 수용 기류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5-12 20:52

'임·박·노' 장관 후보자 거취 논란. [사진=연합뉴스]
 

야당이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해 임명 부적격 판정을 내린 가운데, 여당 의원들이 청와대에 '1명 이상' 지명철회를 요구하며 공개 반발에 나섰다. 여기에 청와대가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수용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는 12일 오전 초선 81명 중 40여명이 참석한 전체회의를 연 뒤 3명의 장관 후보자 가운데 최소 1명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청와대에 강력히 권고할 것을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더민초 간사인 고영인 의원은 "국민의 요구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 '한 명 이상의 공간은 필요하다'는 의견을 드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4일까지 국회에 의견을 요청했으며, 의견을 들은 뒤 방침을 정할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기자회견에서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이 실패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힌 데 이어 전날 국회에 후보자 3인의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함으로써 임명 의사를 강력히 시사했으나, 기류가 바뀐 모습이다.

국민의힘은 후보자 3명에 대한 부적격 당론을 재확인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세 후보자는 명확하게 부적격자여서 사퇴하거나 (대통령이) 지명 철회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재송부 시한으로 제시한 오는 14일 이전까지 '1명 이상 낙마'로 상황이 정리될 전망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