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미·중 갈등에 중국 사업 확대 축소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5-12 07:42
"중국 내 생산 비중 제한 계획" 4월 중국 판매 27% 감소...중국 내 반감 확산

[사진=로이터]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중국 사업 확대 계획을 축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중 갈등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는 이유에서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애초 상하이 공장 인근 부지를 추가 매입해 글로벌 수출 허브로 만들려고 했으나 미·중 갈등이 심해지면서 이 계획을 포기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애초 중국에서 모델3의 생산을 늘려 수출 규모를 확대하려 했지만, 미·중 갈등으로 인한 관세 부과로 중국 내 생산 비중을 제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산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했다.

테슬라 상하이 공장은 연간 최대 50만대의 차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공장이다. 지난 2018년 이 공장이 설립될 당시 테슬라는 외국 자동차 기업으로는 최초로 중국 내 100% 자회사를 설립해 주목받았다. 중국 정부는 무역전쟁으로 미·중 관계가 껄끄러운 가운데서도 테슬라의 공장 건설을 적극 지원했었다. 

하지만 그간 테슬라를 향해 '구애'를 벌이던 중국 정부의 태도에 변화가 감지됐다. 테슬라는 앞서 지난 2월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 공업정보화부, 교통운수국 등 5개 부처로부터 웨탄(約談, 예약면담) 형식으로 공개 소환됐다. 웨탄은 통상 해당 기업 지도부를 불러 요구 사항을 전달하거나 질책하는 조치다.

중국서 테슬라 자동차를 둘러싸고 배터리 발화, 급발진 등 문제가 잦자 테슬라 측에 법규 준수와 내부 관리 강화, 품질과 안전 책임 이행, 소비자 권익 보호 등 방면에서 요구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판매 실적도 부진했다. 테슬라 전기자동차의 지난달 중국 내 판매가 2만5845대에 그쳤다. 이는 전월 3만5478대에 비해 27.15%나 감소한 것이다. 지난달 상하이 모터쇼에서 발생한 테슬라 차량의 안전 관련 시위 이후 테슬라에 대한 중국 내 부정적 기류가 형성된 탓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