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당 대표 출마 “범야권 통합 이뤄낼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0 16:34
“윤석열, 당이 자강하면 플랫폼 오지 않을 수 없어”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마친 뒤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시간 허비 없이 혁신과 통합을 즉시 실행할 수 있는 것은 저만의 장점”이라며 “당의 문을 활짝 열고 범야권 통합을 이뤄내겠다”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다음 당 대표의 가장 큰 책무는 야권 통합이다. 야권 대통합은 정권 교체의 절대 조건”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주 의원은 지난달까지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지냈다.

주 의원은 “국민 눈높이에 맞춰 당의 체질을 혁신하겠다”며 “우리가 비대위에서 애써 만든 정강-정책들은 우리 당의 변화를 담보하기 위한 법적-제도적 정비 작업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외연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대구 출신 5선인 주 의원은 자신을 겨냥한 당내 ‘영남대표’ 불가론에 대해 “출신 지역을 갖고 사람을 판단하는 것은 퇴행이자 자해, 분열주의”라며 “저는 정치하는 동안 지역, 특정 계파, 이념에 치우치지 않았다”고 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과 관련해선 “우리 당이 열심히 협심하고 자강하면 야권 대선 후보들도 우리 당이 만든 플랫폼에 오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