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디지털 경로당 구축..."AI로 어르신 돌봄 나선다"

차현아 기자입력 : 2021-05-10 08:59

LG유플러스와 대한노인회중앙회가 어르신의 사회적 활동 역량 및 돌봄 시스템 강화를 위한 ‘디지털 경로당 구축 협력’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최택진 기업부문장(왼쪽)과 대한노인회 김호일 회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와 대한노인회중앙회가 어르신 복지 향상을 위해 ICT 기반의 '디지털 경로당'을 구축한다.

LG유플러스와 대한노인회중앙회는 어르신의 사회적 활동 역량과 돌봄 시스템 강화를 위한 '디지털 경로당 구축 협력'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디지털 경로당에는 LTE·와이파이 등 유무선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영상회의 시스템과 돌봄 로봇 등이 도입됐다. 어르신들은 실내외 환경 모니터링을 통해 최적의 환경에서 안정된 활동이 가능하다. 방문자들의 출결 상태를 분석해 고독사나 사고사에 대응하는 역할도 한다.

통계청이 예상한 올해 국내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850만 여명으로, 매년 평균 50만명씩 급증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대한노인회는 빠르게 증가하는 어르신 인구의 안전과 사회 참여를 강화하기 위해 ICT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LG유플러스는 디지털 경로당의 유무선 통신망 구축과 운용을 담당한다. 대한노인회는 전국 6만8000여개의 경로당을 대상으로 유무선 통신망 구축을 점진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양측은 디지털 경로당에 인공지능(AI) 기반의 로봇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AI 로봇은 어르신과 자유롭게 대화하며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고, 이상 징후 발견 시 긴급 통화 기능을 통해 안전을 보장한다. 아울러 지역 간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ICT 기반의 교육 시스템과 원격 교육 솔루션도 도입할 계획이다.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은 "기존 노인 관련 복지와는 다른 내용의 사업화 모델을 적극 수립하기 위해 ICT 기반 디지털 경로당 구축을 추진했다"며 "LG유플러스를 비롯한 각 분야별 전문 기업과 협력해 노인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를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ICT역량을 총동원해 디지털 경로당 구축을 지원할 것"이라며 "디지털 경로당을 통해 어르신 돌봄에 기여하고, 궁극적으로 노인이 행복한 세상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