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중소벤처 중심 모빌리티산업 육성 정책 필요”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5-06 14:35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 = 중기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세계시장을 목표로 한 혁신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차세대 이동수단(모빌리티)산업 육성을 위해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경기도 판교에 소재한 드론분야 혁신기업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을 방문해 “드론 분야는 차세대 교통수단으로서 드론과 로봇 택시, 플라잉카 등 도심항공교통(UAM) 산업 발전과 함께 폭발적인 성장이 예측되는 유망한 분야”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방문은 모빌리티산업의 핵심이 될 수 있는 드론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 현장을 찾아 관련 벤처·스타트업이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드론 산업은 통신과 제어기술 발전과 함께 조종이 쉬워지면서 물류배송, 인명구조, 방역·의료와 자연자원 관리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확장성이 높은 산업이다.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은 드론 원천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으로, 한손 조종 드론 ‘시프트레드’를 출시했다. 드론 택시 등 도심항공교통 시제기 등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에는 강원도와 협약을 맺고 군용·재난의료용 드론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공동사업을 시작했다. 중기부의 성장기 스타트업의 유니콘 육성을 위한 지원프로그램인 ‘예비유니콘’에 선정돼 특별보증을 받았다.

이날 디스이즈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과 기술 기반의 벤처·스타트업에 특화된 정부의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권 장관은 “성장기 벤처·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약진하고, 우수한 기술 기반 스타트업이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