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신 육군총장, 임관장교 훈시 실언 논란에 사과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5-04 15:00
외출 못하는 장교들에 “애인 다른사람 만날것”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사진=연합뉴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최근 상무대 신임장교 지휘참모과정 현장지도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4일 남 총장은 국방부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지난 4월 중순 임관 후 상무대에 입교해 2개월여 동안 주말에도 제대로 된 외출·외박도 못 하고 교육에 임하고 있는 신임 장교들을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임 장교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고 고개를 숙였다.

남 총장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에서 신규 임관 포병장교 교육생들 야외 훈련 상황을 둘러본 뒤 훈시하는 과정에서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거다”고 말했다.

당시 해당 교육생들은 거의 두 달가량 외박·외출을 제대로 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 때문이다. 교육생들은 장기간 불편함과 고충을 감내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공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총장은 사과문 말미에 “현장에서 교육받고 있는 신임 장교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