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자 결정 회의 시작…이성윤 포함 주목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4-29 10:34

박상기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마지막 검찰총장 후보자를 추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회의에 들어갔다.

후보추천위는 29일 오전 10시 3분쯤부터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비공개회의에 돌입했다. 추천위는 이날 법무부가 제시한 심사 대상자 13명 중 검찰총장으로 적합한 후보군을 결정한다.

추천위는 비당연직 위원 4명과 당연직 위원 5명을 합쳐 모두 9명으로 꾸려졌다.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 장관인 박상기 전 장관이다.

당연직 위원은 김형두 법원행정처 차장과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한기정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은 박 전 장관과 길태기 전 법무부 차관, 안진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원혜욱 인하대 부총장이다.

이전 사례를 비춰보면 후보추천위는 대상자 능력·인품·청렴성 등을 검증한다. 지도력과 수사·지휘 역량, 검찰 내외부 신망, 검찰개혁에 부응할 개혁적 사고와 의지 등도 살필 예정이다.

후보추천위는 3명 이상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해야 한다. 이에 따라 3~4명이 최종 후보군에 이름을 올릴 전망이다.

지난 26일 법무부가 보낸 심사 자료를 미리 살펴보고 심사하는 만큼 오후엔 후보군이 결정·공개될 전망이다. 발표는 오후 3시 전후로 예상된다.

관심사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후보군에 포함될 지다. 이 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도 받았다.

박상기 위원장은 회의에 들어가기 전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절한 분을 추천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지검장에 대해서도 "규정에 따라 심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