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일평균 외환거래 609.4억 달러…20.7% 증가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4-23 06:00

[사진=연합]

지난 1분기 외국환은행의 일 평균 외환 거래액이 큰 폭으로 늘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 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 1분기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현물환·외환파생상품 등) 규모는 일평균 609억4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 분기(505억 달러)보다 104억4000만 달러(20.7%) 증가한 수치다. 2008년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후 최대치다.

여기엔 수출입 규모가 확대된 영향이 컸다. 관세청이 산출한 수출입 규모는 작년 4분기 2655억8000만 달러서 1분기 2825억9000만 달러까지 늘었다. 거주자 및 외국인의 증권투자가 늘어난 점도 힘을 보탰다. 같은 기간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결제액은 989억900만 달러서 1517억6000만 달러까지 커졌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38억6000만 달러서 108억2000만 달러로 확대됐다.

상품별로는 현물환 거래 규모가 245억4000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44억 달러(21.8%) 증가했다.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도 364억 달러로 60억4000만 달러(19.9%) 늘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275억9000달러로 35억3000만 달러(14.7%), 외은지점은 333억5000만 달러로 69억1000만 달러(26.1%) 각각 증가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