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동 에어컨 국산화 위해 총력
  • 친환경 자동차용 부품 개발 집중
KBI그룹 자동차 부품부문의 공조(空調) 전문기업인 KB오토텍이 현대자동차 수소전기버스에 전동식 에어컨을 독점 공급한다.

KB오토텍은 현대차에서 생산하는 모든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수소'에 자사의 '전동식 버스 에어컨'이 장착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대전지역에서 출고되는 신규 수소전기버스 14대를 시작으로, 전국 13개 지자체에 출시되는 180대 수소전기버스에 장착될 예정이다.

KB오토텍은 2018년 갑을오토텍에서 사명을 변경한 이후 친환경 자동차용 제품 개발에 집중해 왔다. 특히 상용차에 적용할 전동식 에어컨 국산화에 힘써왔다. 

이번에 일렉시티수소에 탑재되는 전동식 버스 에어컨은 기존 디젤엔진의 엔진 구동방식에서 탈피한 전동모터 구동방식의 에어컨이다. 에어컨 유니트와 전동압축기 일체형으로, 엔진룸에서 지붕까지 연결하는 배관이 없어 버스에 부착이 쉽다.

또 버스 지붕 위에 매립돼 내부 공간 활용성을 높일 수 있다. 수입 제품 대비 소비전류를 21% 개선하고, 냉방성능은 19% 높였다. 

KB오토텍은 1980년부터 40여년간 현대차그룹에 버스·트럭 에어컨을 공급해 왔다. 지난해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수소전기 대형 트럭 '엑시언트 FCEV'에도 전동식 에어컨을 공급 중이다.

KB오토텍 관계자는 "내연기관 버스뿐 아니라 친환경 버스에도 전동식 에어컨을 공급하게 되면서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에 맞춰 다양한 종류의 상용차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전기·수소전기 자동차용 부품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일렉시티수소에 장작된 KB오토텍 전동식 에어컨. [사진=KB오토텍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