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산업이 우리금융캐피탈 관련 모든 지분을 매각했다.

이를 통해 마련된 자금은 건자재 등 기존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아주산업은 우리금융캐피탈 주식 739만5000주를 우리금융지주에 매각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잔여 지분 12.85%를 전량 매각한 것이다. 이로써 아주산업의 우리금융캐피탈 보유 지분은 0%가 됐다.

아주산업 관계자는 “주주들 간의 합의에 따라 아주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캐피탈 잔여 지분을 매각했다”며 “이미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건자재 등 기존사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다양한 방식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아주산업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