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오후들어 15.77% 급등..."스페이스X, 美 달착륙선 프로젝트 낙점"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4-19 14:3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주가가 오후 들어 급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후 2시 23분 기준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전 거래일 대비 15.77%(2050원) 상승한 1만 50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시가총액은 1756억 원이며, 시총 순위는 코스닥 562위다. 액면가는 1주당 500원이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국내 납품 업체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024년을 목표로 인류를 달에 보내는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를 위한 달 착륙선 사업자로 스페이스X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업규모는 28억 9000만달러(약 3조 2000억 원)다.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는 1972년 아폴로 17호가 마지막으로 달에 착륙한 이후 반세기 만에 다시 추진되는 달 착륙 사업으로, 우주비행사 4명을 태운 유인우주선 오리온이 달 궤도를 도는 우주정거장에 도착하면 이 중 2명이 달 착륙선으로 갈아타 달 표면으로 내려가는 환승 과정이 있다.

이 착륙선 개발을 스페이스X가 맡게 됐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NASA 측이 예산상 제약 탓에 스페이스X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보도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