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여의도 치받] 윤호중 “검·언개혁 추진”…주호영 “대단히 우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4-19 10:34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참패를 계기로 더불어민주당이 정책 노선을 선회, 여야 간 협치가 실현될지 관심이 모였지만, 오히려 갈등이 더 커질 전망이다. 윤호중 신임 민주당 원내대표가 ‘협치 보다 개혁’을 천명하면서다. 국민의힘은 이에 우려를 표하며 “문재인 정권이 민심을 헤아려 그 속도와 방향을 지금과 다르게 바꿔간다는 진정성을 보여준다면 국민의힘도 적극 협조할 수 있다”고 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9일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제가 생각하는 당의 혁신을 위한 핵심은 민생과 개혁이다. 자동차의 앞바퀴에 민생을 걸고 뒷바퀴에 개혁을 걸고 사륜 구동차가 힘차게 앞으로 나가듯 정진해가겠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국민이 열망하시는 검찰개혁, 언론개혁 과제도 추진해나가겠다”며 “질서있는 혁신으로 국민 신뢰 회복 여부는 앞으로 2주의 시간에 달려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경청 행보를 통해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서서 우리 자신을 엄격히 되돌아보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했다.

보선에서 드러난 민심엔 아랑곳하지 않고 현재까지 진행돼 온 정책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겠단 뜻을 천명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총리에 ‘통합형’ 인사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하고, 이철희 전 의원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선택한 것과도 다소 결이 다른 행보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은 우려를 표했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원회의에서 “윤 원내대표는 여전히 개혁의 바퀴를 멈춰선 안 된다고 말했다. 대단히 우려스럽다”며 “독선과 전횡으로까지 치달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일방독주가 국민적인 반감과 저항을 불러왔다는 점을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민심 앞에 고개를 숙이고 반성하겠다는 반성문은 아직 잉크도 채 마르지 않았다.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속도뿐만 아니라 방향도 획기적으로 바꿔야 한다”면서 “지금과 다르게 바꿔간다는 진정성을 보여준다면 우리 국민의힘도 적극 협조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협치하고 포용하겠다는 국무총리 후보자와 질주를 멈추지 않겠다는 여당 원내대표간 불협화음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