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미 신임 靑대변인 “국민 생각 많이 듣는 청취자 역할 할 것”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4-18 14:29
춘추관서 취임 인사…“대통령·靑·국민·언론 가교역할”

박경미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경미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대통령과 청와대, 국민, 언론의 열린 소통을 위해 가교역할을 열심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취임 인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변인은 영어로 ‘Spokes Person’이라고 한다. 대변인이 대통령과 청와대의 의견과 생각을 말한다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면서 “그뿐 아니라 언론인 여러분과 국민의 생각을 많이 듣고 전달하는 청취자, ‘Listener’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첫 출발인 만큼 많은 조언과 제안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신임 청와대 대변인에 박경미 청와대 교육비서관을 임명했다. 박 비서관은 서울 수도여자고와 서울대 수학교육과를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대학원에서 수학교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2016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1번으로 여의도에 입성해 대변인, 원내대표단 소통부대표, 원내대변인 등을 지냈다.

지난 4·15 총선에서 서울 서초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했고, 20대 국회 임기가 끝나고 바로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입성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