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채비 나선 카카오뱅크··· '20조' 몸값 인정받을까

안준호 기자입력 : 2021-04-19 00:05

[사진=연합뉴스]



카카오뱅크의 상장 준비가 본격화되면서 향후 증권신고서 등을 통해 제시될 기업가치에도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서는 카카오뱅크의 몸값이 20조원 이상으로 측정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카카오뱅크가 유상증자 과정에서 인정받은 기업가치에서 두 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지난 15일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규정상 영업일 기준 45일 내에 심사결과를 통보해야 하기 때문에 심사 결과는 6월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0월 글로벌 사모펀드들을 대상으로 유상증자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9조원 이상으로 몸값이 상승했다. 당시 카카오뱅크는 TPG캐피탈과 앵커파트너스 등을 대상으로 주당 2만3500원으로 신주를 발행했다. 이에 총 기업가치는 약 9조5800억원이 됐다.

유상증자 이후 증권가에서는 카카오뱅크의 상장 이후 기업가치를 17조~18조원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경쟁에서 증권사들이 써낸 기업가치 역시 20조원가량으로 알려졌다. 상장예비심사 청구 이후 거론되는 몸값이 최소 20조원에서 많게는 30조원까지 거론되는 이유다.

다만 이 같은 가치 산정의 설득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의견들도 있다. 카카오뱅크가 출범 이후 유저 편의성에 최적화된 사용 환경과 혁신적 서비스로 폭발적 성장세를 이어온 것은 사실이지만, 사업 구조 자체는 기존 은행과 같은 전통적인 금융업 일부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의 시가총액은 주가순자산비율(PBR) 기준 0.2~0.5배 수준을 보이고 있다. 가장 몸값이 높은 KB금융의 경우 지난 16일 기준으로 시가총액 21조9100억원을 기록했다. 만약 카카오뱅크가 시총 20조원 이상 규모로 상장한다면 PBR은 10배를 뛰어넘게 된다.

이들 지주사는 은행뿐만 아니라 증권, 자산운용, 보험, 캐피털 등 각종 금융사를 거느린 대형 기업집단이다. 반면 카카오뱅크의 사업영역은 아직까진 개인을 대상으로 한 소매금융 영역에만 머물고 있다. 같은 시장에서 활동하는 카카오뱅크가 높은 몸값을 인정받는다면 과열 논란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

해외의 경우 인터넷 은행이 PBR 기준 10배 이상의 가치를 인정받는 사례도 없지는 않다. 텐센트 산하의 디지털은행 위뱅크(WeBank)는 2018년 지분 매각 과정에서 PBR 12배 이상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다만 위뱅크는 중소형 은행들과 협업해 금융 소외계층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플랫폼 구축을 통해 시장에 없던 새로운 수요층을 발굴하며 성장한 사례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기존 은행과 고객층이 겹치는 카카오뱅크의 경우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라도 금융 플랫폼으로서의 성장성과 잠재력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KED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