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회생절차 적극 협력…20만 일자리 유지돼야"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4-16 18:05
"노동자 살리는 법원의 현명한 판단 기대"
쌍용차노동조합이 회생절차가 20만 일자리가 유지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16일 쌍용차노조는 보도자료를 통해 "쌍용차 평택·창원 생산공장을 비롯해 부품협력사 2020개 업체(1차 247개·2차 1090여 개), 판매대리점 205개, 서비스 네트워크 275개, 부품대리점 207개 등의 고용인원이 20만명 이상"이라며 "노동자를 살리는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회생절차를 밟지 않기 위해 선제적 자구안과 임금동결 등 12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며 매각의 중추적 역할을 다했고, 원활한 부품공급을 위해 금년 1월부터 4월까지 임금 50%가 체불되는 희생을 감수해왔다"며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법정관리 개시 전에 매각을 성공시켜 재도약을 준비한 노동조합 입장에서 그 충격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회생절차 돌입은 한국적, 투쟁적 노사관계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며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한 전 세계 경제침체로 판매에 직격탄을 맞은 쌍용자동차는 전체 노동자들의 선제적 자구안에도 불구하고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고용이 유지될 수 있도록 회생절차 진행에 적극 협력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잠재적 투자처가 투자의향서를 제출하지 않아 회생절차에 돌입하게 됐지만 좌절하지 않고 재매각을 위해 이해당사자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쌍용차가 조기에 회생돼야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고용문제도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의 총고용 정책은 변함이 없다"며 "노동자들의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며 고용 유지를 재차 강조했다.

정부의 실효성 있는 정책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노조는 "기업의 구성원인 노동자의 공헌도를 인정하며 회생계획이 수립돼야 한다"며 "쌍용차가 회생하는 방안이 고용대란을 막는 실효성 있는 정책이므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방안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정일권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법정관리 개시에 따른 09년과 같은 대립적 투쟁을 우려하는 국민적 시선이 있겠지만 회사의 회생을 위해 노동조합도 협력하겠다"며 "소비자가 차량을 구매하는 데 문제가 없도록 적극 대응하고 협력해서 조속한 시일 내 생산재개를 통해 차량구매에 망설이는 고객들의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쌍용자동차노동조합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