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IB>에스트래픽, SK과 M&A 결렬… SK, 시그넷EV '인수'

박기범 기자입력 : 2021-04-16 10:19
전기차 충전 시장 초고성장 관측…여러 기업 인수 문의
코스닥 상장사 에스트래픽의 합병 및 인수(M&A)가 새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전기차 충전 시장의 고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다양한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관측된다.
 

[출처=에스트래픽 홈페이지]


16일 투자업계(IB)에 따르면 에스트래픽과 SK그룹 사이의 M&A 협상은 결렬됐다. IB업계 관계자는 "이번 M&A은 비밀유지가 핵심이었는데 사실이 알려지며(Leakage) 상황이 급변했다"면서 "다른 인수 후보자들의 참여로 상황이 복잡해졌다"라고 말했다.

그 사이 SK그룹은 새로운 전기차 충전소 파트너를 찾았다. 지난 15일 SK 그룹은 이사회를 열고 시그넷EV 지분 55.5%를 2932억원을 투자해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설립된 시그넷EV는 지난 2018년 세계 최초로 350kW급 초급속 충전기를 개발해 미국 시장의 인증을 획득했고, 현재 초급속 충전기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50% 이상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에스트래픽이 도로, 철도 등 교통 관련 시스템 통합(SI)사업과 더불어 100KW급 초급속충전기 219대를 구축하는 등 전기차충전기 사업을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SK그룹은 "에스트래픽 인수를 검토한 바 없다"라며 M&A 협상 자체를 부인했지만, 동시다발적으로 여러 건의 전기차 충전 기업 M&A를 염두에 뒀던 것으로 보인다. IB업계 관계자는 "대기업에서 어떤 사업을 진출하기 위해 다양한 기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접촉하는 경우는 비일비재하다"라고 말했다.
 

[출처=딜로이트 안진]


전기차 충전 시장의 성장은 명약관화하다. 정부가 내년을 '미래차 대중화 원년'으로 삼고, 지난해 3분기 말 12만 대인 전기차 국내 보급을 2025년까지 10배 수준인 113만 대까지 늘리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전기차 충전소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부지 확보가 쉬운 전국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 충전기를 지금보다 7배 이상 늘리겠다는 등 정부는 여러 대책을 발표했지만 전기차 증가 속도를 충전소가 따라가지 못할 공산이 크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안 대로 전기차 충전소를 보급한다면 5년 뒤 전기차 충전 대란이 일어날 수도 있다"면서 "아마 더 가파른 속도로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배경에서 에스트래픽에 인수 의향자들의 문의가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에스트래픽은 △외주용역비 급증 △관리운영권(무형자산) 손상차손 등으로 인해 적자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기계화 유인 요금 징수 시스템 TCS △고속도로 하이패스 무인 징수 시스템 ETCS △하이패스와 영상인식을 활용한 스마트톨링 등 요금징수시스템과 지능형교통시스템 기술을 보유했다. 자본, 인력, 노하우 등이 요구되는 기술 집약적인 산업군에서 기술력은 큰 장점이다.

다만 에스트래픽 측은 SK그룹의 에스트래픽 인수, 다른 인수후보자 들의 참여 등에 대해 "노코멘트"라고 답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