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이 창원에서 3200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는 오는 2025년 국내에서 5만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에 다가서기 위한 행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쿠팡은 앞서 창원시, 고용노동부 창원지청과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지역주민을 우선적으로 채용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 촉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다.

쿠팡은 진해 물류센터 오픈을 앞두고 다음 달 초 약 100명의 지역주민을 채용하기 위한 프로세스를 이미 시작했으며 내년까지 창원에서 3200명에 대한 채용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쿠팡은 현재까지 전국 30개 이상 도시에 100개가 넘는 독자적인 물류센터를 건립했다. 이를 통해 작년 한 해 동안에만 2만5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직접 창출했고, 앞으로 총 1조원 규모의 신규 지역 7곳에 물류센터 건립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쿠팡과 함께 창원시에 수천 개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하고, 회사의 혁신적 기술을 이용해 지역 인프라를 개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오랫동안 동반성장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유해종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장도 "팬더믹 상황이 계속돼 고용상황이 어렵지만, 쿠팡의 진해 물류센터 가동을 계기로 많은 일자리 창출이 기대 된다"며 "우리 지청도 쿠팡에 적극적으로 고용 서비스를 제공해 고용위기지역인 진해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그리고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명규 쿠팡 물류정책 전무는 "지난주 신규 물류센터 건립에 대한 MOU 발표 직후 창원시 주민들에게 채용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쿠팡의 물류인프라 구축은 좋은 일자리 창출의 발판이 될 것이며,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지역주민 우선 채용을 진행함으로써 동시에 고객 서비스 개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