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폐 끼칠 수 없다" 이재용 부회장, 오늘 서울구치소 복귀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4-15 08:04
몸무게 7㎏ 빠져...22일 삼성물산 합병·삼바 부정회계 사건 첫 공판기일 출석해야
충수염(맹장염) 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해 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서울구치소로 복귀한다.

법조계와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저녁 무렵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구치소로 퇴원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충수가 터져 지난달 19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받았다. 당초 3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료진 진단에 따라 지난 9일 구치소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대장을 일부 절제하는 수술 등으로 건강이 쉽게 회복되지 않아 이번 주까지 추가로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상태를 지켜보기로 했다. 

이 부회장은 수술과 입원 등으로 몸무게가 7㎏가량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료진은 상태를 더 지켜보자고 했지만, 이 부회장은 "더 이상 많은 분들께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구치소 복귀 의사를 강하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다. 

이 부회장은 이와 별도로 삼성물산 합병 및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사건 재판을 앞둔 상황이다. 첫 공판기일은 당초 지난달 2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부회장 변호인단이 건강상의 문제로 연기를 요청했고, 이를 재판부가 받아들여 오는 22일 오전 10시로 연기됐다. 공판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해야 한다.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사진=아주경제 유대길 기자]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