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팩트체크] 이번엔 '탈원전' 그린피스 대표 중국인 논란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4-14 16:41

[사진=그린피스 홈페이지]


'탈원전' 활동을 해온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구설에 올랐다. 서울사무소를 중국인이 운영하다는 의혹이다. 실제 그린피스 홈페이지에는 '쯔이팽청' 동아시아지부 사무총장이 서울사무소 대표자로 명시돼 있다.

현 정부 기조인 탈원전은 전기요금 인상을 야기하고, 장기적으로 중국에 큰 반사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란 우려를 낳고 있다. 미국과 중국, 일본 등이 원전을 주요 기저전원으로 인식하고, 이를 확대·유지하는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환경적 측면과 경제적 측면 사이에서 탈원전은 여전히 뜨거운 감자일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탈원전에 적극적인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를 중국계 인사가 운영한다는 사실은 여론을 더 자극한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원전과 양립할 수 없는 안전 문제를 경고하며 지난 2011년 한국에 첫 발을 내디뎠다. 이후 2013년 7월 광안대교 상공에서 52시간 농성을 하고, 2016년 9월에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 취소를 위한 소송단을 발족했다. 또 2019년에는 후쿠시마 오염수 태평양 방출 반대 서명을 모집해 일본 외무성에 전달했다.

하지만 그린피스에 따르면, 쯔이팽청은 중국이 아닌 홍콩 출신이다. 서울사무소 대표가 아닌 직함 그대로 동아시아지부를 총괄한다. 그린피스가 세계 곳곳에 퍼져 있고 다국적 기업을 상대하기 때문에 무조건 해당 국가 사람에게 대표 자리를 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그보다 환경 보호 캠페인, 조직 활동 경험 등을 본다고 부연했다. 현재 동아시아지부 프로그램 국장은 이현숙씨가 맡고 있다. 이전에도 한국인 최희정씨가 역할을 수행했다.

쯔이팽청이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봄철 미세먼지로 온 국민이 분노에 찼던 4년 전 이맘때, 그린피스가 과거 '중국에서 온 먼지는 국내 초미세먼지 중 30~50%에 달할 뿐이다'고 발표했던 자료가 뒤늦게 등장했다. 자료 내용도 당황스러운데 하필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대표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중국' 출신으로 추정되니 여러 의혹이 쏟아졌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관계자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서울사무소 대표 관련 논란이 종종 생기는 줄로 안다"며 "원전은 환경과 미래를 위해 이전부터 반대해왔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