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정영애 장관 "여가부, 매우 의미 있는 부처...역할 보다 확대돼야"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4-14 16:42
정 장관, 지난해 12월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 "출범 20주년...필요 과제들 굳건히 추진해야"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성평등 실현과 다양한 가족 포용, 그리고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여가부의 역할은 앞으로 보다 확대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출범 20주년이 된 지금이 그간의 성과를 발판으로 삼아, 한계를 극복하고 필요한 과제들을 더 굳건하게 추진해 나가야 하는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장관으로 취임한 이후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 경력단절여성, 다문화가족 그리고 위기청소년 등을 지원하는 현장에 직접 나가보면서 여가부가 평등과 배려의 가치를 중심에 두고 소외계층과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매우 의미 있는 부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여가부가 추구하는 성평등과 다양성 존중은 모든 사회 구성원에게 핵심적 가치일 뿐 아니라, 선진사회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초석"이라며 "한 사회의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은 불평등 해소와 사회구성원 모두를 보듬는 노력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 모두가 평등하고 안전한 일상을 누리고, 차별 없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드는 데에 여가부가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고용위기 극복 및 성평등 일터 확립 △양성평등 의식 확산 위한 종적·횡적 인프라 마련 △신종 성폭력과 공공부문 성폭력 대응 강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 사업 등 주요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정 장관은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에서 발생한 세모녀 살인 사건과 관련, "스토킹처벌법 제정으로 스토킹의 정의 등이 명확해진 바 이에 따라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공공부문 성폭력·성희롱 대응 강화 방안에 대해선 "인권위(국가인권위원회)의 시정권고를 불이행할 시 여가부 장관의 시정명령권을 도입하는 제도 개선을 준비 중에 있다"면서 "기관의 조직 문화 개선을 위해 고위직 대상 폭력예방교육을 별도 운영하고 지자체를 대상으로 조직진단·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 장관은 또 나날이 진화하는 디지털 성범죄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난달 30일 신설한 권익침해방지과를 통해 대응체계를 보다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더욱 악화한 여성 일자리 문제에 대해선 "경력단절 여성의 신속한 노동시장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마련해, 경력단절여성 인턴 채용기업에 고용장려금을 지급하고 인턴 지원 규모도 확대하고자 한다"고 했다.

정 장관은 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생활안정지원 및 건강치료비 등 피해자 지원 사업을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추진해 공공성과 투명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