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이란 방문 마친 정세균 총리, 귀국...이른 시일 내 사의 표명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4-13 10:09
정 총리, 11~13일 이란 방문 통해 동결자금 논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이란 테헤란에서 모함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이란 국회의장과 면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박 3일간의 이란 방문을 마치고 13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1일 이란 테헤란을 방문한 정 총리는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과 모하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의회 의장, 알리 라히자니 최고지도자 고문 등 이란 정부 최고위급 인사들과 잇달아 회동하고 국내에 동결된 이란 원유 수출 대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내년 수교 60주년을 앞둔 한국과 이란 간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대한민국 국무총리가 이란을 방문한 것은 44년 만이다. 정 총리는 지난 2017년 국회의장 자격으로 이란을 방문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이른 시일 내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할 예정이어서 이번 이란 방문이 취임 후 처음이자 마지막 해외 출장이 됐다.

정 총리는 귀국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이 나올 경우 사흘 동안 총리공관에서 자가격리를 한 후 업무에 예정이다. 오는 19~21일 예정된 국회 대정부질문 일정 등에 출석한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