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 100% 재활용 가능 친환경 포장재 도입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4-09 16:35
부직포·폴리비닐 등 폐기물 배출 안되는 포장재
GS샵이 100%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한다.

첫 적용 상품은 오는 10일 오후 5시 40분에 방송되는 '아디다스 NEW 블랙 에디션 드로즈'다.

이번에 선보이는 포장재는 GS샵과 협력사가 상품 기획 단계부터 협업해 제작했다. 기존 포장에 사용되던 부직포·폴리비닐 대신 100% 종이로 만들었다. 향후 정리 및 수납함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사진=GS홈쇼핑 제공]

GS샵은 해당 종이 포장재 사용으로 폴리비닐 폐기물 약 3톤, 부직포 폐기물 약 1.4톤 가량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포장재 생산 비용 또한 10%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GS샵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친환경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냉장·냉동 식품 배송에 물 아이스팩을 사용하고, 종이 테이프를 활용하거나 테이프를 아예 사용하지 않는 '핑거박스', '無 컬러잉크 박스' 등을 도입 중이다. 또한 일부 의류 상품에 재생지로 만든 '친환경 택'을 활용하거나 상품설명을 위한 택 자체를 줄이는 노력도 하고 있다.

배재성 GS샵 CX센터 상무는 "친환경 상품 및 포장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점점 많아지는 상황"이라며 "친환경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많은 노력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