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00년 기업 비전 담은 'Park1538'…12일부터 시민에 문 열어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4-08 18:41
홍보관, 역사박물관, 명예의 전당, 포항제철소를 이은 복합문화공간 개장 철과 자연이 어우러진 친환경 힐링 공간으로 재탄생

Park1538 포스코홍보관 전경.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가 오는 12일부터 복합문화공간 ‘Park1538’을 시민에게 선보인다.

앞서 지난달 31일 포스코는 자사 홍보관과 역사박물관을 아우르는 복합문화공간 Park1538을 준공했다.

Park1538은 포스코 홍보관과 역사박물관, 명예의 전당을 테마파크 형태로 조성한 공간이다. 포스코는 열린 공간을 뜻하는 ‘Park’에 철의 녹는 점인 ‘1538℃’를 덧붙여 철의 무한한 가능성을 상징하는 동시에 포스코인의 땀과 열정을 이름에 담았다.

포스코는 지난 2019년 10월부터 약 1년 6개월에 걸쳐 총 면적 2만9000㎡, 길이 1.2km 에 이르는 Park1538을 준공했다. 공간 조성에는 PosMAC, 스테인리스 등 포스코 강건재 총 807t을 사용해 철강 회사로서의 자부심과 정체성을 담았다. 또한 포스코는 공사 기간 동안 연인원 3만5000여명에 달하는 인력을 투입해 고용 창출 효과도 꾀했다.

오는 12일부터 Park1538은 시민 모두에게 무료 개방될 예정이다. 포스코는 시민들이 자유롭게 산책을 하며 회사의 과거- 현재- 미래를 조망할 수 있게 역사박물관, 본사, 홍보관을 1.2 km 의 둘레길로 연결하고 수변 공원을 조성했다.

1985년부터 운영해 온 홍보관은 3D외장설계를 통해 유려한 곡선 건물로 재탄생했다. 새롭게 바뀐 홍보관은 100년기업으로서 포스코의 미래 비전을 엿볼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제품 모형, 인터랙티브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로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홍보관 야외에는 현대 미술의 거장 아니쉬 카푸어(Anish Kapoor), 세계 3대 디자이너 론아라드(Ron Arad) 의 스틸 조형물을 설치해 철강이라는 소재의 아름다움과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다.

포항제철소 견학 프로그램도 한 단계 진화한다. 포스코는 첨단 투명 OLED 화면을 탑재한 미디어투어 버스를 도입해 제철소 견학의 몰입도를 높였다. 차창에 탑재된 OLED 화면을 통해 견학 코스에 맞게 철강 생산 공정 영상이 재생돼 포항제철소의 생산 공정과 제품에 대해 더 생생하고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다.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은 “철강 도시 포항의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랜드마크로 Park1538이 거듭났으면 한다”며 “시민 여러분들이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는 고품격 문화 공간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ark1538은 지난 1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관람 예약을 받고 있다. 수변공원은 상시 개방되며, 홍보관, 역사박물관, 제철소 견학은 관람일 기준 3일 전까지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