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주가 2%↑' 2030년까지 수소 밸류체인 구축 전망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4-07 09:43
우리넷이 코스닥 시장에서 강세다.

[그래픽=홍승완 기자]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오전 9시 38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2.26%(750원) 오른 3만3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장가격 기준 시가총액은 3조1294억원으로 코스피 시장에서 95위다.

NH투자증권은 7일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수소 경제의 핵심 사업자”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기존 3만4500원에서 4만원으로 상향했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수소 경제의 성공은 한국가스공사의 유통 계획 진척 속도에 달려 있다”며 “2030년까지 대규모 투자를 통해 수소 밸류체인 구축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유가상승으로 해외 자원개발 현장 관련 손상 차손 증가 가능성은 낮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수소유통전담기관으로 선정된 이후 국내에는 대규모 수소 생산기지와 수소 충전소를, 해외에는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와 수전해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세부적으로 2030년까지 수소생산기지25개와 수소충전소 132개소 등 수소 인프라를 조성할 예정2030년까지 수소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4.7조원(2019년 언론보도 기준)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정부는 수소 단가를 10년 내 1kg당 4000원 이하로 낮출 것을 목표로 하고 있어, 인프라 조성을 위한 투자 금액은 4.7조원 이상으로 증가할 가능성 높다”며 “유통 외에 LNG터미널등을 활용한 연료전지 운영 사업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