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광역단체 중 첫 백신 특별휴가제 실시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4-04 16:39

백신 접종 준비 (서울=연합뉴스)


대구시가 광역단체 중 처음으로 백신 특별휴가제를 실시한다.

4일 대구시는 1일 기준 대구 백신 접종률이 66.7%로 전국 평균(71.7%)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을 고려해 접종 분위기를 확산하고, 이상 반응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전국 시·도 단위 가운데 처음으로 특별휴가제를 시행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시 소속 전 공무원과 공무직 근로자가 접종 당일에는 공가를 사용해 접종을 받도록 하고, 다음 날에는 백신접종과 연계해 코로나19 방역 유공에 따른 특별휴가를 준다.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을 포함해 앞으로 접종할 시 본청 및 사업소 직원 6200명과 공무직 근로자 940명 등 7100여명이 대상이다.

대구시는 특별휴가에 따른 업무 공백이 생길 것을 고려해 업무대행자를 지정하고 백신 접종 일정을 분산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을 하루라도 앞당기려면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 백신 특별휴가제 시행으로 접종 분위기를 확산하고 집단면역 형성을 앞당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