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마통' 뚫어놓고 안쓰면 한도 깎는다

이봄 기자입력 : 2021-03-31 18:08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내달 1일부터 마이너스통장(마통) 신용대출을 받아놓고 사용하지 않으면 한도를 줄인다.

31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내달 1일부터 마통 신용대출 상품을 연장하거나 재약정하는 경우 최근 3개월 또는 약정기간 내 마통 한도사용율 중 큰 값이 10%를 밑돌면 마통 한도금액을 10% 감액하기로 했다.

한도사용율이 5% 미만인 경우는 마통 한도 금액을 20% 축소한다.

예컨대 최대 1억원 한도의 마통을 뚫어놓고 10%인 1000만원보다 적게 사용하면 신용대출을 연장하거나 재약정할 때 한도 금액을 9000만원으로 줄이겠다는 것이다.

다음달 1일 이후 신용대출 상품을 연장하거나 재약정하는 경우 등에 적용되며, 대상 상품은 △우리 주거래 직장인대출 △WON하는 직장인대출 △직장인우대신용대출을 비롯한 총 28개 상품으로 일부를 제외한 거의 모든 신용대출 상품이 해당된다.

다만 대출 금액이 2000만원 이하인 경우는 제외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