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수중소음 최소화 선박 건조···ESG 경영 순항

윤동 기자입력 : 2021-03-31 16:00
한국조선해양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수중소음을 최소화한 선박을 건조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조선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국제인증기관 DNV사로부터 수중방사소음 규정 인증(Silent E-Notation)을 획득한 11만5000톤(t)급 원유운반선을 건조해 선주사에 인도했다고 31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부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함께 해양 환경보호를 위한 '선박 수중방사소음 모니터링 및 소음저감 기술'을 개발해왔다.

수중방사소음 규정 인증은 그동안 여객선 등 특수목적 선박만을 대상으로 적용한 저소음선박 인증이다. 일반상선에 해당하는 화물선이 해당 인증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중방사소음이란 운항중인 선박에서 발생해 수중으로 전파되는 소음이다. 선박의 배기가스, 오염수 등과 함께 선박에 의해 발생하는 주요 해양오염원 중 하나로 꼽혀 왔다. 특히 선박의 프로펠러가 만들어내는 소음은 그 주파수 대역이 돌고래 등 해양포유류의 생활 주파수 대역과 겹치기 때문에 해양생태계 교란의 가장 심각한 원인으로 알려졌다.

최근 선박의 대형화로 인해 수중방사소음의 문제가 더욱 심각해짐에 따라 국제해사기구(IMO)는 소음문제 해결을 위한 규제 방안을 수립을 논의하고 있다. 또 캐나다, 미국, EU 등도 정부 차원에서 해양 환경보호를 위해 수중방사소음 규제를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인증 획득은 친환경 선박 건조를 넘어 해양생태계 보존을 위한 기술을 성공적으로 개발·적용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ESG에 대한 시장의 요구가 강화됨에 따라 선제적인 기술 확보를 통한 시장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