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건강] 쉽게 눈치채지 못해 더욱 위험한 폐기종…가장 큰 원인은?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3-30 17:2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A(78)씨는 하루에 한 갑씩 50년간 담배를 피워 온 흡연자다. 그 동안은 담배로 인한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었는데 최근 가래를 동반한 기침이 자주 나오고 조금만 빨리 걸어도 쉽게 숨이 차는 등 크고 작은 변화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고민끝에 병원을 방문한 A씨는 '폐기종'이란 생소한 병명을 진단받았다.

평소 나타나지 않았던 호흡기 관련 증상들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전문의와 함께 폐의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단순 감기나 컨디션 저하로 인한 증상이 아닌 '폐기종' 시작을 알리는 증상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폐기종은 정상 폐포벽 등 폐조직이 파괴되면서 폐포 공간이 확장되고, 폐포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만성폐쇄성폐질환과 심장질환, 암, 혈관 질환 등과 관련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폐기종의 가장 큰 원인은 흡연이다. 흡연을 한 기간이 길수록, 또 흡연량이 많을수록 폐기종이 발병할 위험이 높아진다. 흡연으로 인한 작은 폐손상과 폐 조직 파괴가 폐기종을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직·간접 흡연을 하지 않은 사람에게서도 폐기종이 나타날 수 있다.

문제는 대부분 무증상인 경우가 많아 폐기종이 발병했는지 쉽게 알아차릴 수 없다는 점이다. 하지만 한 번 발병이 시작되면 점차 가벼운 기침부터 가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발전하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을 정도로 증상들이 심각해진다.

진단방법은 흉부 엑스(X)선과 컴퓨터단층촬영(CT) 등 영상촬영과 폐활량 검사 등인데, 호흡기내과에서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단한다. 만성폐쇄성폐질환까지 이어지지 않았다면 별다른 치료 없이 추적관찰과 금연 등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폐기종이 더 진행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은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슈로 인해 호흡기 관련 질환들에 대한 관리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폐기종의 가장 큰 특징은 초기에 이렇다할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이다. 흡연자이거나 가족력이 있다면 폐 상태를 미리 점검하고 혹시나 폐기종이 시작돼도 초기에 발견해 치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