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옛 정보사 부지에 문화예술복합타운 들어선다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3-25 11:18
24일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통과 관광숙박시설을 글로벌 비즈니스타운과 공공업무시설로 변경 주민숙원사업인 서리풀 복합문화공간 조성과 문화삼각벨트 육성 본격화

옛 국군정보사령부 부지에 문화예술복합타운 건립을 위한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이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수정가결 됐다. 사진은 조감도 [사진제공=송파구]



서울 서초구 옛 국군정보사령부 부지에 '문화예술복합타운'이 들어선다.  

서울 서초구는 40여년간 지역발전을 저해했던 옛 국군정보사령부 부지에 문화예술복합타운 건립을 위한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이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수정가결 됐다고 25일 밝혔다.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은 정보사부지 전체 16만㎡중 공원을 제외한 9만7천㎡에 대한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이다. 서리풀공원 주변의 자연환경 보존을 위해 주거용도는 불허했다. 남측부지에는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관련 기업의 입주를 유도해 4차 산업혁명 클러스트를 구축, 첨단분야 인재 양성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북측부지에 당초 입안시 검토됐던 관광숙박시설이 글로벌 비즈니스타운(업무시설)과 공공용지로 변경됐고, 이를 통해 친환경 첨단 비즈니스 허브로 조성코자 한다. 아울러 공공기여를 통해 서울과 서초를 대표하는 미술관을 건립해 복합문화공간으로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낸다는 계획이다.

교통체계의 개선은 상습정체구간인 동광로를 당초 2개차로에서 4개차로로 확폭하고, 대상지 사거리 부분에 가감속차로를 확보해 교통서비스수준을 크게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부지는 보존과 개발에 대한 기관 간의 의견 충돌로 40여년간 한 발짝도 떼지 못했다. 국방부는 아파트를 짓겠다고 하고, 서울시와 주민들은 숲을 보전한 문화 공간 확충을 요구해서 난항을 겪고 있었다. 그러나 민선6기 터널공사와 부지활용 방안을 분리하는 발빠른 ‘투 트랙’으로 2019년 막혔던 동서가 시원하게 뚫리는 서리풀터널이 개통했다.

사업은 2022년 착공해 2025년 준공할 예정이며, 총 2조3000억원을 투입하여 서리풀공원과 연계한 친환경 복합업무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구는 금번 심의에서 수정가결된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세부개발계획 결정 변경(안’) 내용을 반영하여 4월중 14일간 재열람 공고를 실시하고 5월에 결정고시 할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세부개발계획 수립으로 서초구의 주민숙원사업인 ‘서리풀 복합문화공간 조성’과 ‘문화삼각벨트 육성’을 위한 사업이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