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남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안락사 직전 배우 조승우에게 입양된 유기견 '곰자'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23일 경남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조승우가 입양한 유기견 곰자의 최근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곰자는 조승우의 품에 안겨 건강한 모습으로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영상에서는 보호자가 된 조승우와 함께 눈밭을 뛰어다니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보호소 측은 "게시된 모든 사진과 동영상은 사전에 곰자 보호님께 동의를 구한 후 사용됐다"며 "덧붙여 곰자 보호자님은 이번 명단에 오른 아이들 모두가 입양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고 공개했다.

이와 함께 곰자가 전하 듯 "이모, 삼촌 오랜만이죠? 저 곰자에요! 제 친구들에게 남은 시간이 이틀이래요. 친구들의 손도 잡아주세요!"라고 입양 독려 메시지도 남겼다.

조승우는 15년 간 키웠던 반려견을 떠나보낸 뒤 고성군 유기견 보호소를 찾아 안락사 직전이었던 곰자를 입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승우는 개체번호 50번으로 불리며 이름도 없었던 '곰자'에게 새 삶을 선물하며 유기동물 입양의 좋은 선례를 남겼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