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동완 유튜브 라이브영상 캡처]


데뷔 23년차 장수 그룹 신화의 리더 에릭(본명 문정혁)이 갈등을 겪다 최근 화해한 팀동료 김동완의 유튜브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3일 밤 김동완의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된 라이브방송 '2021 live 당신의 목소리 그 세번째 시간'에는 에릭, 김동완, 앤디가 출연했다.

라이브방송에서 에릭과 앤디는 김동완의 가평집을 방문해 상황극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은 자신이 뚱뚱하게 나온다고 김동완에게 항의하는가 하면, 대본을 집어던지고 집에 가겠다며 열연을 펼쳐 폭소를 안겼다.

앞서 14일 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동완과 지난 6년간 갈등을 겪어왔다고 폭로했다. 김동완도 에릭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렸고 두 사람의 공개설전이 오가며 신화 해체설까지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앤디는 에릭과 김동완의 관계 회복을 위해 중재자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화 팬클럽 신화창조까지 나서면서 결국 두 사람의 갈등은 봉합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