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라인 텐트 17종, 유해물질 없는 안전한 텐트 입증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3-19 14:35

[사진=스노우라인 제공]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캠핑이 새로운 휴가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최근 텐트 발수 가공 물질 유해성 논란이 잇따르자 업체들이 발 빠르게 대처하는 모양새다.

19일 캠핑용품 업계에 따르면, 국내 아웃도어용품 전문기업 스노우라인은 작년부터 유해물질 테스트를 지속해서 진행하며 제품 품질을 높이고 있다. 스노우라인 측은 최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진행한 각종 유해물질 검사에서도 자사 텐트 17종 제품이 검사를 통과해 안전성을 입증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유해물질 검사를 통과한 텐트는 △미라클패밀리 △프라임디럭스 △포티스Ⅱ △프라임디럭스블랙에디션 △새턴2룸 △미라클리빙쉘 △새턴패밀리 △크로스돔쉘터 △아이거돔 △아스트라돔 △타이탄돔 △데크쉘터 △팝업2 △팝업패밀리3 △팝업패밀리4 △쉘터돔2P △쉘터돔4P 등 총 17종이다. 해당 제품들은 유해물질 검사를 비롯해 오염, 인장강도 테스트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스노우라인 텐트는 거실형이 있는 오토텐트와 바캉스용 미니멀 텐트, 마니아층이 많은 백팩킹 등 3가지 유형이며, 친환경과 안전, 실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최진홍 스노우라인 대표는 “지난 30년간 친환경적이고 안전하면서도 실용성을 갖춘 다양한 아웃도어·캠핑용품을 제작해왔다. 텐트는 단순히 야외에서 취침하는 공간이 아닌 온 가족이 사용하는 생활공간인 만큼 보다 아늑하고 안전하며 고객 요구와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작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스노우라인은 국내 스노우라인 대리점 등 350여개 거래처를 두고 있으며, 해외 29개국에 아웃도어 용품을 수출하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