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렌드포스 “1분기 대비 D램 13~18%, 낸드 3~8% 상승”
올해 2분기 D램·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내 기업이 강점을 보이는 메모리반도체 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개선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올해 1분기 대비 2분기 고정거래가격이 D램은 13~18%, 낸드플래시 가격은 3~8% 상승할 것으로 봤다.

낸드플래시의 경우 가격 반등이 올해 하반기부터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 주류를 이뤘지만 업계의 예상보다 빠르게 반등하는 모양새다.

트렌드포스는 미국 한파 이후 이어지고 있는 삼성전자의 미국 오스틴 공장 가동 중단으로 인해 낸드플래시 컨트롤러 공급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어 이에 따라 낸드플래시 가격 상승폭이 전망치를 상회할 수도 있다고 봤다.

2분기 D램 가격은 PC용, 서버용, 그래픽용, 모바일용, 소비자용을 가리지 않고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트렌드포스는 노트북 생산이 2분기에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재고 유지를 위한 D램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최근 가상화폐 채굴이 늘어나면서 채굴업자들이 그래픽 D램 가격 상승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C인사이츠도 올해 D램과 낸드플래시 매출이 각각 18%, 17% 늘어 반도체 제품 중 성장률 1, 2위를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삼성전자 평택 2라인.[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