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아태금융포럼] 윤관석 “과잉유동성, 산업 분야로 집중시켜야”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3-17 17:39
과잉유동성, 미래성장 동력으로 전환시키고자 ‘한국판 뉴딜’ 추진 "우리 경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 함께 고민해야"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 [사진=아주경제DB]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17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APFF 2021)’ 축사에서 “과잉유동성을 산업 분야로 집중시켜 미래성장 동력으로 전환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심화된 전세계 중앙은행들의 양적 완화를 정상화시키기도 전에 코로나19까지 덮치면서 글로벌 경기 위축 대응을 위한 각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및 채권 매입으로 시중에 과잉유동성이 형성됐다”며 “이것이 갈 곳을 잃고 자산시장으로 쏠리면서 전 세계 부동산과 주식, 가상자산 등의 가격이 폭등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이한 점은 이러한 과잉유동성 속에서도 돈의 쏠림이 극심해져 부자들의 자산시장에는 유동성이 넘쳐나는 반면, 서민들의 민생경제에는 돈이 마르고 있다”며 “당정은 심화된 과잉유동성을 생산적인 산업 분야로 집중시켜 미래성장 동력으로 전환시키고자 ‘한국판 뉴딜’ 추진을 준비하고 있으며, 심화된 K-자형 양극화를 해소시키기 위해 서민금융 강화와 ‘손실보상제’와 같은 대책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은 “오늘 ‘초유동성 양극화 시대의 K리셋 전략’ 포럼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세계경제가 직면한 초유동성 문제를 심도 있게 짚어보는 동시에 앞으로 우리 경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고민해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