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박영선 “중기·소상공인 자금난 해소 먼저 해결할 것”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3-10 14:3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왼쪽 첫째)과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운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1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업계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들의 건의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 = 김선국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친정' 중소기업계를 찾았다. 박 후보는 자신이 중소벤처기업·소상공인·스타트업계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후보라는 점을 부각하며, 서울시장이 된다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기·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1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업계 타운홀 미팅에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국내 중소기업이 K방역이라는 영역을 구축했다”고 평가하면서도 “중소기업·소상공인업계는 아직 자금난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서울시장이 된다면 이 부분을 반드시 먼저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경험을 적극 활용했다. 그는 “장관 시절 문턱이 높아 대출받기 힘들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우선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어 “소상공인 대출 문턱을 확실히 낮추고, 긴급경영안정자금 특별보증을 2조원까지 확대해 자금난 물꼬를 먼저 트겠다”며 “5000만원 화끈 무이자 대출도 준비 중으로, 이를 통해 급한 불을 끄고 꽉 막힌 자금난에 숨통을 트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장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들은 △서울시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모니터링·지원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지원대상 확대 △서울시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계획 수립·반영 △협동조합 기능활성화를 위한 공동사업 매칭 지원 △중소기업 산업안전·보건 시설 설치·교체 등 지원 △시민과 상권 활성화를 위한 용산복합문화공간 조성 △미래 자동차 애프터마켓 복합단지 구축 등을 건의했다.

박 후보는 현장 건의를 듣고 적극 수용 의사를 밝혔다. 재난지원금 지급에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는 건의에 “여행업계 관계자 등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을 보완해서 지원하겠다”고 했고, 산업안전·보건 시설 설치·교체 지원 건의에도 “정부와 서울시가 연계해서 지원하게 되면 중소기업이 받는 혜택의 범위가 넓어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용산전자상가 지역에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해야 한다는 데 대해 “복합문화공간뿐 아니라 스타트업이 입주해 직주근접(직장-주거 근접성)을 만드는 논의가 있었는데, (추진된다면)용산의 제2탄생을 예고할 수 있는 사업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참석했다. 민주당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첫 공식일정이다. 이 위원장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이 활발한 경제가 좋은 경제이고, 고통스럽지 않고 행복한 나라가 좋은 나라”라며 “박 후보가 이 분야 전문가”라며 힘을 보탰다. 이어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아주 매출이 좋았다가 줄었던 분들은 도움을 받는데, 매출이 조금 늘어난 분은 받지 못하는 게 정의로운지 생각해 봐야 한다”며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해 산업안전보건청 출범을 언급하며 “이는 예방을 대폭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안전한 세상을 만들자는 게 목적”이라며 “중소기업계가 걱정하는 일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