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도인지장애 환자 24만7149명 국내 연구

조한나 교수(왼쪽)와 류철형 교수.[사진=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치매 초기라도 운동을 꾸준히 하면 치매 진행을 막을 수 있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신경과 조한나·류철형 교수팀이 경도인지장애로 판명된 환자들을 운동그룹과 비운동그룹으로 나눠 장기 추적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경도인지장애는 퇴행성 뇌질환으로 방치할 경우 대부분 치매로 이행된다.

연구팀은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6년 동안 국민건강보험 조사에 참여한 24만7149명 중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을 분류, 이들을 관찰해 운동이 치매로 이행되는 것을 얼마나 막을 수 있는지 등을 조사했다.

연구결과 불규칙한 운동보다 꾸준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했을 때 치매 발생 위험이 15%나 낮았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경도인지장애 판정 전·후 운동을 하지 않음,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시작함,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중단함, 경도인지장애 판정과 상관없이 지속해 운동을 시행함 등 조건에 따라 네 집단으로 구분했다.

연구팀이 설정한 운동의 기준은 ‘주 1회 10분 이상 보통에서 높은 강도의 신체 활동’ 이었는데, 경도인지장애 판정 전·후로 꾸준히 운동한 그룹에서 알츠하이머 치매로의 이행 비율이 가장 낮았다.

꾸준히 운동한 그룹은 5만6664명 중 2742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로 전환됐다. 이는 전체의 4.8% 수준이다. 반면 비운동군은 9만9873명 중 8658명이 치매로 발전했다. 비율로 보면 8.7%로 운동군에 2배 가까운 수준이다.

또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시작한 그룹은 4만5598명 중 2888명이 치매로 발전했다. 비율로 보면 꾸준히 운동한 그룹보다 낮은 6.3%지만 비운동군과 운동중단군보다는 그래도 낮은 편이다. 운동 중단 그룹은 4만5014명 중 3445명(7.7%)이 치매로 이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한나 교수는 “운동을 꾸준하면 뇌신경세포가 발달하고, 인지기능이 개선된다”며 “치매로부터 자유롭기 위해선 경도인지장애자 뿐 아니라 건강한 사람도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게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