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LG유플러스 2G 종료 반려..."잔존가입자 줄이고 이용자 보호 보완필요"

차현아 기자입력 : 2021-03-04 19:39

[사진=연합뉴스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LG유플러스의 2G 서비스 종료 신청을 반려했다. LG유플러스의 2G 이용자가 여전히 적지 않아 잔존 가입자 비중을 줄이고, 이용자 보호조치를 추가 보완해야 한다는 취지다.

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지난 1월 LG유플러스가 2G 서비스를 종료하기 위해 정부에 제출한 사업폐업 신청을 최근 반려했다.

반려 이유 중 하나로 LG유플러스의 2G 잔존가입자가 많다는 점이 꼽힌다. LG유플러스의 2G 서비스 이용자는 1월 기준 전체 가입자의 2%인 30만2234명이다. KT(0.9%)와 SK텔레콤(1.2%)이 앞서 2G 서비스를 종료했을 당시보다 많은 편이다. 과기정통부는 2G 종료를 위한 잔존가입자 기준을 명확히 정해놓지는 않았지만, 대략 1% 내외로 보고 있다.

LG유플러스 2G 회선의 60% 이상은 B2B(기업 간 거래) 전용이다. 여러 회선을 동시에 이용하는 기업 고객 특성상 전환작업 한 번에 2G 가입자를 큰 폭으로 줄일 수 있다. 이 때문에 향후 잔존 가입자 전환에는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이용자 보호조치를 좀 더 보완할 것을 LG유플러스에 제안했다. 지난해 5월 SK텔레콤은 2G 서비스 종료 당시 전환고객에게 유심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직원이 직접 방문해 2G에서 LTE나 5G로의 전환처리를 돕는다는 정책도 내놨다. LG유플러스가 제출한 지원프로그램 운영 계획 중에는 해당 내용이 빠져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LG유플러스의 2G 장비가 KT, SK텔레콤에 비해 덜 노후화됐다는 점도 꼽힌다. 2007년 경 LG유플러스가 추가로 데이터 장비를 설치하면서다.

과기정통부 측은 "LG유플러스는 신청서류에서 2G 장비 노후화로 서비스 종료가 시급하다고 했지만 확보한 예비부품 현황이나 장비 연한 등 구체적으로 장비 노후화 상황을 보여주기 위한 자료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반려하면서 구체적으로 반려 사유나 조건을 제시한 건 아니며, 전반적으로 신청서 자체에 보완이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 측은 "정부가 보완을 요구한 사항에 대해서는 살펴보고 미비점이 있는지 점검하여 재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