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GC녹십자 제공]

GC녹십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유통을 공식화했다.

GC녹십자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4000만회분을 국내에 유통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GC녹십자와 모더나, GC녹십자와 질병관리청 간의 계약에 따른 것이다. 회사는 모더나와 질병청의 지원을 받아 이 백신의 국내 허가와 유통을 전담한다. 질병청에서 수주한 금액은 342억원이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전염병을 막는 것이 제약사의 최우선 과제인 만큼, 그동안 축적된 회사 역량을 기반으로 코로나19와 앞으로 다가올 수 있는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질병청은 오는 2분기부터 모더나 백신 4000만회분을 국내에 도입하는 계약을 맺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