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신세계 면세점, '중소기업 상생' W·E 면세점 인증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3-03 18:32
중소·중견기업 상생협력 우수면세점
롯데면세점 소공점과 신세계면세점 본점이 중소·중견기업과의 상생협력 활동에 따른 공로를 인정받아 'W·E 면세점 인증'을 취득했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두 면세점은 지난 2일 서울본부세관으로부터 'W·E 면세점 인증'을 받았다. 지난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서울본부세관에서 열린 인증패 수여식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 김광호 서울세관장 등이 참석했다.

W·E 면세점 인증이란 'Win-win Excellent 면세점'의 약자로, 면세업계와 중소·중견기업이 자발적으로 상생협력 하여 면세산업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올해 새롭게 도입한 인증제도다. 면세점의 중소·중견기업 매장면적 비율, 제품 직매입 비율, K팝업스토어 운영 업체 수, 사업계획서상 상생협력 노력이행 등에 대해 서류 및 인증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친 후 W‧E 면세점을 최종 선발했다.

제 1회 WE면세점 인증 수여식.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김광호 서울세관장. [사진=롯데·신세계면세점 제공]

인증 업체엔 서울본부세관 인증패 수여, 행정제재 시 감경적용(1년 이내 1회),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AEO) 선정‧갱신 시 세관협력도 반영, 대내포상 우선추천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중소 화장품 브랜드를 한데 모은 '블루밍 뷰티' 매장을 운영하고, 롯데면세점의 12개 해외점을 활용해 해외 동반진출을 돕는 등 국내 브랜드 판로개척에 힘써왔다. 또 협력사 저금리 금융지원을 위해 500억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하고 현장근로자의 일·생활 균형의 유지 등에도 노력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면세점 내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대‧중소기업상생협력 기금을 운용하고, 면세업계 최초로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주도형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맺어 62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다. 중소 납품업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큐베이팅 사업 등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코로나19로 면세업계가 어려운 때에 파트너사 상생협력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창출에 더욱 힘쓰며 ESG경영 실천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지난해는 면세업계에 위기와 변화가 공존했던 시기로 중소.중견기업에게도 도전의 시기였다"며 "이번 W·E 면세점 인증 취득을 통해 앞으로도 면세업계와 중소․중견기업이 서로 협력하여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