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은 '文 정부의 검찰총장'...대통령 기준 따라 행동해야"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3-04 00:00
"검찰개혁, 많은 논란 있지만 가야 할 도도한 흐름"

3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청 주관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기준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들과 정책협의회를 가진 이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말했다"며 "임명직 공무원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말씀에 들어있는 기준에 따라 행동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찰 수사권 폐지와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신설 등 '검찰 개혁'에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지사는 "없는 죄를 만들고, 있는 죄는 덮는 과거의 검찰이 아니라 국가 질서의 유지와 국민 인권보장을 위해 제대로 기능하는 검찰로 거듭나도록 하는 검찰개혁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했다.

검찰개혁 속도를 두고 청와대와 민주당이 다른 의견을 보이는 것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긴 하지만, 가야 할 도도한 흐름의 일부"라고 했다.

한편 이날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 피해지원 방안과 도내 3차 공공기관 이전 등이 논의됐다.

이 지사는 여기서도 기본주택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기본주택도, 배제금융이 아닌 포용금융을 위한 기본금융 또는 기본대출 역시 경기 선순환을 위한 경기도의 정책"이라며 "기본주택을 가능하게 하는 입법화, 앞으로 우리가 말할 포용금융, 기본금융을 위한 각종 법 제정에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가 가진 자원, 기회가 지나치게 한쪽에 편중돼 제대로 사용되지 못해서 사회 전체로 보면 효율이 떨어지고 결국 총량이 줄어드는 상황이 된 것 같다"며 "양극화를 완화하고 편중을 줄여 공정한 경쟁을 가능하게 한다면 전 지속적 경제성장이 얼마든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희 국회 부의장, 박정 경기도당 위원장, 정성호·김경협·윤후덕·안민석·김병욱·김영진 등 민주당 의원들과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해 차기 대선주자의 세몰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