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18개국에 알루미늄에 반덤핑 관세 부과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3-03 11:23
미국 상무부가 2일(현지시간) 일반합금알루미늄판재( common alloy aluminum sheet) 반덤핑 관세부과 대상 조사 결과 18개국 중 16개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관세율은 최대 242.8%에 이른다. 최고 관세율을 부과를 받은 국가는 독일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이번 관세 부과는 지나 라이몬도 신임 재무장관 지명안인 상원에서 통과된 지 몇 시간만에 발표됐다. 2020년 3월 트럼프 정권 당시 반덤핑·반보조금 관세 부과가 시작됐다. 독일 수출분에는 42.9~242.8% 사이 가장 높은 관세율이 적용된다. 독일은 미국 알루미늄 최대 수출국이다. 

독일에 이은 2위 수출국인 바레인은 4.83%의 반덤핑 관세와 6.44%의 반보조금 관세를 적용받는다. 

상무부의 국제무역청(International Trade Administration)은 이날 이외에도 조사 대상이 됐던 브라질, 크로아티아, 그리스, 인도, 인도네시아, 오만, 루마니아,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한국, 스페인, 대만, 터키 등에 대한 반덤핑·반보조금 부과 세율을 발표했다. 한국의 울산 알루미늄과 노벨리스 코리아 등 2개 사를 제외한 업체들에 5.0%의 반덤핑 관세가 부과됐다. 

반보조 관세를 부과받은 국가는 바레인, 브라질, 인도, 터키 등 4개 국가다. 

이번 관세는 트럼프 정부당시 국가안보법에 따라 대부분의 알루미늄 수출품에 부과된던 10% 관세에 더해서 부과될 것으로 보인다. 일반합금알루미늄판재는 건물 표면과 트럭 트레일러 등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자료=미국 상무부 국제무역청 ]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