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K-방역 시즌2 반드시 성공해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3-03 10:28
질병관리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새로운 연구결과 살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화상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야 하는 지금이 바로 일상회복의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화상 회의에서 "정부는 국민과 함께 ‘K-방역 시즌2’ 를 반드시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백신 접종 순서는 전문가들의 논의를 거쳐 과학과 사실에 근거해 정해진 사회적 약속이다"라며 "사회적 신뢰를 저버리고 갈등을 야기하는 행위를 정부는 묵과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 정 총리는 우려가 남아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 효과에 대해서도 질병관리청이 전문가들과 함께 의견을 나눌 것을 당부했다. 최근 이 백신의 고령층 접종 효과에 대한 새로운 연구결과가 공개되고, 여러 나라에서 접종 연령 제한을 재검토하는 움직임이 있어서다.

정 총리는 최근 늘어나는 집단감염에 관해서도 방역당국과 지자체가 협력해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전날 동두천에서는 정부의 선제검사 과정에서 80여명의 외국인이 한꺼번에 확진되기도 했다.

정 총리는 "겨울이 가고, 마침내 봄이 왔다. 3차 유행과 함께 찾아온 혹독한 겨울을 버텨낼 수 있었던 힘은 역시 국민들께서 모아주셨다"라며 "회복의 시간은 마치 봄처럼 서서히, 하지만 확실하게 우리 앞에 다가오고 있으며, 서로를 격려하고 위로하며 다시 한번 힘을 모아 ‘희망의 봄’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자"고 독려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