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부동산 대책에도 건설 경기회복 기대감 더뎌... CBSI 80.8로 소폭 하락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3-02 17:44
3월 CBSI 전망 지수, 2월보다 20.6포인트 상승한 101.4 예측

종합 CBSI 추이 [그래프=건산연 제공]


정부가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을 담은 2·4 대책을 발표한 뒤에도 건설업계의 경기 회복 기대감은 크게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0.4포인트 하락한 80.8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CBSI 지수는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59.5까지 떨어졌다가 지난해 11월 85.3으로 80선을 넘긴 뒤 지난달까지 80∼85 안팎의 박스권에 머무르고 있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1월 조사 때는 2월에 정부가 대규모 주택공급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로 전망지수가 17포인트 넘게 올랐는데, 실제 지수는 오히려 하락했다"면서 "기대는 컸지만 공공주도의 공급 대책 실효성에 대한 의문 등으로 기대와 달리 지수가 회복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부 지수를 살펴보면 신규공사 수주 지수와 건설기성 지수는 84.6, 79.8로 각각 12.2포인트, 5.0포인트 올랐으나 자금조달 지수와 공사대수금 지수는 93.1, 98.0으로 1.5포인트, 0.9포인트씩 내렸다.

3월 CBSI 전망 지수는 2월보다 20.6포인트 상승한 101.4로 조사됐다. 

박 연구위원은 "3월은 통상 혹한기 이후 공사발주 물량이 늘어나는 계절적 요인 등으로 지수가 상승하는 경우가 많다"면서도 "상승폭이 20포인트를 넘겨 건설경기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