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 조사

지난달 28일 경북 울릉보건의료원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수송차량 앞에서 의료원 관계자와 이송 담당자가 백신을 옮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의 절반 이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타인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한다고 봤다.

2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 108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사회적 건강’ 제2차 조사를 한 결과 백신 접종이 ‘모두의 책임’이라는 응답이 54.4%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같은 응답은 연령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이어 백신 접종이 ‘개인의 선택’이라는 응답은 12.5%, ‘둘 다 맞다’는 26.7%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을 검증했고, 모든 사람에게 무료접종이 가능하다면 백신 접종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30.6%가 ‘무조건 맞겠다’고, 49.1%는 ‘아마도 맞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를 합산하면 전체의 79.7%가 접종 의향을 비친 셈이다.

그러나 전문가 검증 등에 관해 아무런 조건을 제시하지 않자 긍정 응답률은 52.5%로 떨어졌다.

접종 의향이 높다는 응답 비율은 연령과 함께 높아졌다. 20대 32.9%, 30대 42.5%였지만 50대 63.9%, 60대 이상 67.8%로 나타났다.

국내 상용화될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엄격한 허가 절차를 거쳤을 것이라고 확신하는지에 대해선 ‘어느 정도 확신한다’는 응답이 49.1%로 가장 많았다. ‘별로 확신하지 않는다’가 34.8%로 그 뒤를 이었다.

개인이 특정 코로나19 백신 품목을 선택할 수 없다는 방역당국의 입장에 동의하는 비율은 절반을 넘었으며, 46.3%는 ‘어느 정도 동의’, 9.6%는 ‘매우 동의’로 조사됐다. 이를 합치면 55.9%가 개인이 백신 품목을 고를 수 없는 정책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38.6%였다.
 

[자료=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