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시아 빅테크' A홀딩스 탄생... 일본 이커머스 시장 공략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3-01 16:30
합산 이용자 수만 1억5000만명... 글로벌 기업 공습 위기감에 한솥밥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반기 중 일본 출시 간편결제 시장서 두각 전망, 점유율 60%.... 라인 앱에 모든 기능 통합 AI 인력 확보, 기술 개발에 연 1조원 투자... "AI 기술 기업으로 거듭날 것"
일본 최대 메신저와 포털이 만나 ‘아시아 빅테크’ 기업이 탄생했다. 두 회사는 일본에서만 약 1억50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의 메신저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의 포털 야후재팬은 글로벌 IT 공룡의 패권에 맞서기 위해 ‘경영통합’이라는 카드를 꺼냈다. 일본 이커머스 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메신저 라인은 양사의 모든 서비스를 담은 '슈퍼 앱'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인공지능(AI) 기술 기업으로 변모하기 위해 연간 1조원을 투입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지분을 절반씩 나눠 가진 합작법인 ‘A홀딩스’가 1일 정식 출범했다. 2019년 11월 라인과 야후재팬의 경영통합 추진을 발표한 지 약 1년 3개월 만이다. A홀딩스는 산하에 중간 지주사 ‘Z홀딩스’를 두고 있고, Z홀딩스는 라인과 야후재팬의 지분 100%씩 보유하고 있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미야우치 겐 소프트뱅크 대표가 A홀딩스의 공동대표를 맡는다. 미야우치 겐 대표는 의장도 맡는다.

A홀딩스가 가장 먼저 공개한 사업 전략은 이커머스다. 급성장하는 일본 이커머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네이버의 온라인 창업 툴 '스마트스토어' 솔루션을 일본에 출시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스마트스토어 속에 녹아 있는 첨단 기술력과 판매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성이 일본 이커머스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경영 통합으로 일본 최대 IT 기업이 탄생했다. 라인과 야후재팬의 일본 월간 활성 이용자(MAU)는 각각 8600만명(2020년 3분기 기준), 6700만명에 달한다. 이들의 합산 이용자 수는 일본 인구(약 1억2600만명)보다 많고, 경쟁사 라쿠텐(약 1억1800만명)을 훌쩍 넘어선다. 국내 증권가는 “최초로 일본 전체 인구를 커버하는 거대 플랫폼 기업이 탄생했다”고 평가했고, 시가총액은 5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일본 도쿄거래소에서 시가총액 20위대에 달하는 규모다.

 

[그래픽=임이슬 기자]

 
A홀딩스는 ‘GAFA(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와 본격적인 경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라인과 야후재팬은 시가총액이나 인력, 기술 등 모든 면에서 GAFA에 밀리고 있다는 위기감에서 통합을 결정했다. 이해진 GIO 또한 글로벌 IT 공룡의 공습을 ‘제국주의’라고 표현하고, 이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도 경영통합을 보고 받고 “100% 찬성한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라인은 야후재팬의 포털, 쇼핑(야후쇼핑·조조), 인터넷전문은행(재팬넷팽크) 등 모든 서비스가 탑재되는 ‘슈퍼 앱’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라인 앱 하나로 검색부터 쇼핑, 결제, 금융 서비스 이용까지 일상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목표다.

라인은 소프트뱅크와 온라인 전용 통신브랜드 ‘라인모’를 론칭하고, 오는 17일부터 월 2480엔(약 2만6000원)에 데이터 20GB를 제공하는 저가요금제를 판매한다. 또한 라인과 야후재팬은 ‘AI 테크 컴퍼니’로 거듭나기 위해 연 1000억엔(약 1조500억원)을 투자해 인재와 기술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데자와 다케시 Z홀딩스 공동대표는 "양사는 일본이 직면한 문제를 IT와 AI 기술로 해결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공동으로 일본,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글로벌 AI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라인-야후재팬 앱[사진=아주경제DB]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