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간병인 특정병실 전담제' 권고…요양병원 감염 감소세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2-28 17:25
요양병원 종사자 코로나19 검사 모니터링 강화
방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감염 취약지인 요양병원·시설의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종사자에 대한 관리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다. 최근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정부의 방역 관리 강화로 요양병원발(發) 집단 감염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 요양병원에서 병원 종사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요양병원 간병인의 근무 형태를 점검해 순환 방식 대신 가급적 특정 병실 전담제로 운영하는 방안을 권고했다. 또한 병원의 감염관리 책임자가 선제검사 실적과 유증상자 점검 결과 등을 매일 보고하도록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말 요양병원의 집단감염이 급증하면서 종사자에 대해 주 2회 코로나19 진담검사를 시행하는 등 고강도 대응을 해왔다.

그 결과 현재까지 종사자 중 54명의 확진자를 조기 발견했으며, 요양병원 집단감염 역시 지난해 12월 15곳에서 이달 4곳으로 크게 감소했다.

또한 요양병원당 확진자 수도 평균 73명(2020.12.1~2021.1.10)에서 21명(2021.1.11~2.24)으로 줄었다.

이와 관련해 권덕철 중대본 1차장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종사자 선제검사 등 많은 대책을 시행해 왔다"며 "그 결과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는 작년 12월 15곳에서 올해 1월 9곳, 그리고 2월에는 4곳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권 1차장은 "지난 26일부터는 요양병원과 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했다"며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간병인에 대한 특별관리와 함께 방역 사각지대를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의 요양병원 집단감염이 병원 내 유증상 종사자에 대한 관리가 미흡해 환자나 동료 종사자에게 감염이 전파된 것으로 분석하고, 당분간 검사현황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종사자의 선제 검사율을 분석해 등록률이 낮은 요양병원에 대해선 수시 점검을 하고, 휴가·외출 후 복귀하거나 고위험지역을 방문한 이들은 수시로 유전자 증폭(PCR) 검사나 신속 항원검사를 받도록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