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오고가는 갤S21 불법 보조금 정보 "최저 10만원 후반까지"

차현아 기자입력 : 2021-02-26 17:41
신학기 앞두고 일부 유통점서 갤S21 불법보조금 살포정황 카카오톡·카페 등 감시망 피해 판매 정보 공유도 방통위 "극히 일부 판매점의 사례...시장 과열은 없어"

서울 시내 한 휴대전화 판매 상가. [사진=차현아 기자]

오는 3월 신학기를 앞두고 일부 스마트폰 판매 유통점에서 갤럭시S21을 최저 10만원대에 판매하는 사례들이 등장했다. 신규 스마트폰 구매 수요가 늘어나는 성수기를 겨냥해 일부 유통점이 카카오톡 등을 활용해 불법보조금을 음성적으로 살포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26일 이동통신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부 스마트폰 판매 대리점에서 갤럭시S21에 대해 불법보조금을 살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갤럭시S21의 실거래가가 10만원대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현재 단말기 가격이 99만9000원인 갤럭시S21에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하는 공시지원금은 최대 50만원이다. 여기에 유통 판매점이 지급하는 추가지원금 15%인 7만5000원을 더하면 법적으로 가능한 실구매가는 최저 42만원이다.

일부 판매 대리점은 여기에 추가로 보조금을 불법으로 지급해 판매량 늘리기에 나선 상황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갤럭시S21을 각종 보조금 지원을 받고 10만원대에 구매했다는 후기도 올라오고 있다.

최근 방송통신위원회 감시망을 피하기 위한 수법이 진화해 카카오톡 등 개인 메시지를 활용한 음성적인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일부 판매자는 메신저 채팅방을 열고 각 스마트폰 현재 시세와 구매조건, 판매자 정보를 소비자에게 암호로 개별 전달하기도 한다.
 

한 판매자가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낸 스마트폰 판매 정보. 컴퓨터 키보드 자판의 특수문자를 활용한 암호로 판매가격을 공지한다. 예를 들어 !)은 숫자 10을 뜻한다. [사진=카카오톡 메시지 갈무리]

현재 이동통신 3사는 온라인 자율정화 협의체를 구성하고 온라인에서 공유되는 불법적인 판매정보를 자율적으로 적발하고 정화하기 위해 노력을 진행 중이다. 다만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감시하기에는 한계가 있고, 카페 게시글도 올린 직후 바로 삭제하는 방식으로 감시를 피하고 있어 단속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방통위도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지만 전체적으로 시장과열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고낙준 방통위 단말기유통조사담당관은 "월말 실적을 채우기 위해 출혈경쟁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극히 일부 사례"라며 "갤럭시S21을 10만원 대에 판매한다는 홍보글도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과장광고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단말기유통법 개정을 통해 추가지원금을 현행 15%에서 최대 50%까지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추가지원금 기준을 높여 음성적으로 흘러들어가는 불법보조금은 줄이면서도 유통 사업자의 자율성을 높여 이용자 혜택을 늘리겠다는 취지다. 다만 판매점 별 지원금에 차등이 생기면 이용자 간 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는 반론도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