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성폭행 피해 주장 C, D는 '악마'...죗값 치르길" 새 폭로자 등장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2-26 11:18

[사진=기성용 인스타그램]



축구 국가대표 출신 기성용(32·FC서울) 선수의 초등학교 성폭력 의혹을 제기한 C씨,D씨가 중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자였다는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C, D의 만행을 주장하는 글이 새롭게 올라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축구갤러리에는 '대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C,D의 축구부 후배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저는 간접적으로 또는 직접적으로 고통스럽게 보내고 있는 당사자"라며 "제 글의 의도는 현재 스포츠업계에 존재하는 당사자들의 손익을 위함이 아니라, 현업에 존재하는, 존재하게 될 동생들을 위한 대의임을 명확히 밝힌다"고 폭로의 이유를 설명했다.

글쓴이는 C, D가 가해자로 처벌을 받은 2004년 전남 드래곤즈 성폭력 사건 피해자 중 한명인 것으로 추정된다.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광양제철중·고등학교가 축구부 숙소로 사용하던 심기관에서 당시 중학교 3학년 선배들이 1, 2학년 후배들을 성추행하고, 금전을 갈취했다. 

당시 축구부 3학년 선배들은 후배의 팔과 다리를 잡고 강제 성추행을 하고 1, 2학년 후배들에게 상납금을 내게 만들었다. 후배들의 체크카드를 뺏어가 부모님들에게 용돈을 보내도록 강압하기도 했다.

특히 특정 가해자는 1학년 방에서 구강성요를 강요했고, 피해자는 여러명에 이른다고 글쓴이는 주장했다. 

그는 "저는 장담한다. 당시 동년배의 선배들은 그 어떤 사람들보다 '악마'였다는 것을"이라며 "이들에게는 두려움이라는게 존재하지 않아보였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기성용 선수에게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C, D 중 한명이 당시 3학년 주장이었다고 했다. 

그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 중 한명은 당시 중학교의 주장 역할을 하고있던 사람이었다"며 "그런 그가 이런 사건을 만들어 냈다는 것에는 아마 그에게 당했던 주변사람들 대다수가 인정하지 않을 것임에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현재 저들 가까이 존재하고있는 저 악마같은 가해자들이 오늘 밤, 내일 밤. 고통을 느끼며 살아가길 간절히 바라고, 평생을 불편한 마음으로 지내길 바란다"며 "당신들이 피해자인지 우리는 모르겠으나 가해자인 것은 확실히 안다. 제발 나타나지 말고 조용히 살아달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이 모든 사건이 특정인들의 문제로만 결부되는 것은 절대 원치 않는다"라며 "본인들의 명예를 위해 어린 아이들의 육체를 혹사시키고 폭행하며 피를 흘리게했던 지도자들도 남은 생애를 어떤 방식으로든 죗값을 치르고 가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글을 끝맺었다.

앞서 이날 오전 C, D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기성용 측의 비도덕적인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진실공방을 이어갈 뜻을 밝혔다.

박 변호사는 C, D가 중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자였다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기성용 사건과는 별개다"라고 선을 그었다.

기성용은 지난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긴 말 필요하지 않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기성용은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면서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악의적인 댓글에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